보고 생각하고 느끼는 우리 명승기행 - 역사문화 명승 편 보고 생각하고 느끼는 우리 명승기행 - 역사문화 명승 편
김학범 | 김영사 | 20130520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보통 문화재라고 하면 국보나 보물, 그리고 사적 정도를 떠올린다. 조금 더 관심을 가졌다면 천연기념물과 유․무형 문화재 정도까지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문화재에 명승도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과연 얼마나 될까? 알고 있다고 해도 지정된 명승지를 말해보라면 주저 없이 대답하는 이가 몇이나 될까?

 

  좀 색다르지만 의미 있는 책을 만났다. 김학범 교수와 함께 떠나는 국내 최초 자연유산 순례기 『보고 생각하고 느끼는 우리 명승기행』이라는 책이다. 얼핏 보기에는 여행가이드처럼 보이지만 책을 펼치면 전혀 다른 이야기를 만난다.

 

  책에 소개된 곳은 문화재보호법에 의해 지정된 명승지다. 책에 따르면 명승이라는 개념을 도입한 것은 일제 강점기인 1933년, 이후 1962년 문화재보호법이 제정되면서 ‘기념물’의 한 핵심 영역으로 명시되었지만 방치되어 2003년까지 지정된 명승지는 고작 7건에 불과했고, 본격적으로 명승지정이 시작된 것은 2003년부터란다. 다행이 요즘은 관광자원 활용을 위해 국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에서 명승 발굴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한단다. 저자와 같은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책에서 소개한 명승은 선비들의 향기가 묻어나는 고정원(古庭園), 산수를 즐길 수 있는 누원(樓苑)과 대(臺), 스토리가 있는 팔경(八景)구곡(九曲)과 옛길, 역사(歷史)․문화(文化) 명소(名所), 그리고 전통산업(傳統産業)과 문화경관(文化京觀) 등 크게 다섯 부류로 나눈다. 그 중에도 가장 많이 할애한 부분은 고정원이다. 채미정, 소쇄원, 성락원, 윤선도 원림 등 많이 알려진 명승을 찾아서 조성된 배경, 관련된 일화나 작품 등을 소개하고, 아울러 순례기답게 관련 사진을 삽입하여 흥미를 돋운다.

 

  책을 다 읽고서야 명승으로 106곳이나 지정 되어 있음을 알았다. 그런데 부록의 명승 목록을 보니 가본 곳보다 안 가본 곳이 네 배는 더 되어 보인다. 목록 전체를 버킷리스트에 추가해야겠다. 그리고 방문할 때 사전에 관련 정보를 찾아서 선조들의 숨결을 느껴보고 싶다.

 

  얼마 전에 인터넷 기사에서 문화유산을 문화재라고 하는 나라는 우리나라와 일본 두 나라 밖에 없으며, 국보에 번호를 매기는 나라는 우리와 북한밖에 없다는 것을 읽은 적이 있었다. 이 두 사실 모두 일본 때문이지만, 그보다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 놓은 것을 아무런 문제제기 없이 선례 답습하듯 받아들인 문화재청의 잘못 때문에 자연유산에 대해 무관심으로 방치하는 결과를 낳았다는 것은 참 안타까운 일이다.

 

  바야흐로 피서 철이다. 더위를 피해 산으로 강으로 바다로 떠나는 시기에 책에서 소개한 명승을 찾아 우리의 아름다운 자연유산의 멋을 만끽하는 즐거움에 빠지는 것도 뜻있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나의 작은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위한 만찬 1인분 요리  (0) 2013.08.04
슬프고 웃긴 사진관  (0) 2013.08.04
보고 생각하고 느끼는 우리 명승기행  (0) 2013.08.04
오직 독서뿐  (0) 2013.08.04
이유  (0) 2013.08.04
김난도의 내일  (0) 2013.07.19
Posted by 진짜깨비

블로그 이미지
진짜깨비
Yesterday41
Today18
Total13,797

달력

 « |  » 2017.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